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지인 아뉴스: 734 766 한제국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던 아뉴 덧글 0 | 조회 65 | 2021-04-28 08:06:34
최동민  
지인 아뉴스: 734 766 한제국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던 아뉴스가의 자손.비가 많이 쏟아지겠어. 엽이가 다시 말했다.당신 뭘 믿고 내가 우정이를 맡긴단 말입니까?황비가 마차에서 내려와 힘없이 윤이의 인사를 받았다.아직 별장을 가 못했던 우정이는 궁금증이 일었다.엽이는 알고 있었다는 대답을 했다.4.자인하는 것이다. 그럼 전면전은 불보듯 뻔한 일이겠지.키누스님이 가시지요. 아버님을 보살피는 것은 아주 막중한 일이니까요.기제(起帝): EC 622698 한제국 8번째 황제로 강력한 황권을 바탕으로태자님을 사랑할 자신이 지금은 없어요.쇠고기 국밥.무슨일인가? 혹시 안좋은 일이라도?그런건. 피아노치는게 제일 재밌어요.웃더니 칼을 뽑아 현주쪽으로 날렸다. 검이 날카로운 소리로 땅에 그 지나치는예. 그렇게 하세요. 내일은 농장일을 도울수 있을거에요. 그럼 다녀오겠습니다.마르샤정환이는 왜 저래? 우정이가 목검을 뽑으며 내려놓은 정환이 곁으로 갔다.전투는 점점 한제국쪽으로 기울어지고 있었다. 차이완제국쪽에서 퇴각명령소리가기사들이 황제를 찾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홀로 신전으로 갔기 때문에 궁정기사들은미르마을 외곽에 작은 별장이 지어져 있었다. 그곳에 윤이가 템파이스트로부터양떼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아침은 이제 햇살을 비추려 하고 있었다. 해가 터옴에한 십년정도 데리고 있으면서 자네처럼 강한 인물로 키워주길 바라네.마차한대가 한제국 영토내 엣스의 삼림지대 근처를 이동하고 있었다.포카기사단 : 한제국의 초보기사단. 하지만 상당히 강한 기사단체이다.쳇. 그녀석 그기서 살겠대.그런데, 사부님은 아침부터 어딜 가셨지? 정환이가 엽이에게 묻는다.신들에겐 사랑이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결혼은 할 수 있었지만 황족이나 일부준용이 규를 보며 말했다. 그리고 그들도 아직 불길이 타오르고 있는 이태자가 그말을 하고 한동안 말이 없자, 우정이는 태자의 눈치를 살피다가 어렵게 말을자리라는걸 알지.?같이 아침 먹어야죠? 옷을 갈아 입고 오세요. 아바마마와 조찬을 같이 할겁니다.키누스는 호쾌한 웃음을
이분이라니요?오랜만입니다. 태자가 먼저 입을 열었다.그것도 아니에요. 저만 16살이고 둘은 17살 엽이는 19살이에요.나도 이번기회에 세계최강 에이치기사단의 무서움을 한번쯤은 보여주어야태시도가 죽었다 보십니까?에이치기사단의 기사복을 입은 나이든 기사가 젊은 미라지 기사를 보며 말했다.우정아 손님한테는 존댓말을 써야지.한제국은 몇년동안 계속 평화로운 시절을 보냈다. 한제국 동남쪽의 왕국무슨 할말이 있는가?놓았습니다그 모습을 보고는 현주가 조금 다른 화두로 말을 돌렸다.제국에 선전포고를 할것이다. 올께.아닙니다. 아버지께서 남자는 언제나 이별에 냉정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정환이가 태자의 말을 받아 엽이에게 다시 물었다.난 안갈래.규의 입가에는 쓴 미소가 맺혔다.키누스가 나가자 옆에서 보고 있던 우정이가 태자에게로 다가왔다.태자님도 조금의 무공은 있으셔야 합니다.그래. 엽이는 덩치는 커졌지만 그때의 애띤모습은 그대로구만.그런가? 우리가 왜 갑자기 밀린 이유를 이제야 알겠군. 준용은 일어나 칼을 뽑았다.감히 이분에게. 궁지기였으나 나는 한때 신이었다. 그런 나조차도 감히 쳐다볼수숲이 생각보다 울창하고 넓어.드러내며 파르세오에게 말을 걸었다.우정이는 고개를 들라. 그리고 저기 의자에 앉도록. 그렇게 우정이에게 명했다.태자는 키누스의 말을 듣고 들고 있던 서류를 놓았다. 그 모습을 보고 키누스가 다음태자님 곧 오랫동안 이곳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으로 갈것입니다.경직되어졌다.그래? 난 이 두녀석을 데리고 스승님께 돌아갈테니 자네는 이곳을 정리하도록 하게.어제 벌써 키누스님을 비롯해 에이치기사단내에서도 최고의 검술가라 인정받는전열을 가다듬느라 진을 치고 있을때 총공격을 감행했다.제 삼분대가 전멸했습니다. 기사들 모두 단 한명에게 전사했습니다.따라오게.그들의 해후를 방해하지 않으려는 듯 협이와 함께 식탁이 있는 주방으로 사라져없어. 하지만 간혹 편지쓸때 눈에 자주띤 여자애 이름은 봤어. 현주였던가?그날이 몹시도 기다려지네 그려.호호. 서로 위하며 사는거 같네요. 정환씨나 태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