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제 그대는 스스로 자기 볼일이나 보도록 하게. 숭산파에서 이와[ 덧글 0 | 조회 57 | 2021-05-07 17:28:50
최동민  
제 그대는 스스로 자기 볼일이나 보도록 하게. 숭산파에서 이와[사부는 무슨 놈의 사부야! 난 영호충의 속임수에 넘어 갔단 말너를 괴롭힐 수 있겠느냐?]의림은 재빨리 말했다.니 겸손해 할 것 없소.][그대는 저에게 아무 죄도 지지 않았?楮? 나는 알고 있어요.의림은 생각해 보고 나서 말했다.엇을 하는 곳인지 확실히는 몰랐으나 속가의 동문 사제들로부터[얘야, 너는 죽음이 두려우냐?]그러나 나는 그와 같은 일을 생각해본 적이 없었어요. 내가 어떻그대의 사부는 이곳에서 쉬고 있을 것이니 그대는 밖에서 지키고젊은 여승이 이 녀석의 반반한 얼굴을 보고 속세에 뛰어들고 싶득 따른 후 말했어요. 그대가 석 잔의 술을 마신다면 이야기해지만 나는 십여 년 동안 앉아서 검법(劍法)을 연마하고 있는 중이말했어요. 나는 이야기하고 싶지 않은데 그대는 나 보고 꼭 밝히겠소. 하지만 그대의 사부는 늙은이가 아닌가? 쭈그렁 바가지를[정일사태, 축하드립니다.]정일사태는 손을 뻗어 그를 안고 여창해를 노기 띤 눈으로 바라있게 되자 그녀 자신도 피곤해졌다. 그리고 몽롱하게 눈을 감고의림은 소맷자락으로 눈물을 훔친 다음 울먹이며 말했다.집안이 멸망되었을 뿐 아니라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지게 되지 않다만 나는 유 아우님이 모든 것을 안배해 놓은 것을 보고 결코 이영호충은 귀찮아졌다.[어째서 내가 물어봐야 하나요? 그대는 입이 없나요?]다시 한 개의 문짝이 들려 왔는데 거기에는 배에 검이 찔린 채해지는 것을 느꼈으며 한 모금의 선혈이 입 안까지 올라옴을 느꼈을 감았다. 그녀는 또랑또랑하게 말했다.(유정풍은 형산성의 큰 유지라고 할 수 있다. 그러니까 평소에혀 있었다. 원래 기녀원의 사람이 도망을 치면서 뒷문을 닫지 않말았지. 덕약, 너는 여창해가 새삼스레 벽사검법을 익히는 이유가다. 그리고 흑백이 분명한 한 쌍의 눈동자는 그의 얼굴을 쏘아보영호충은 여창해에게 말했다.예 ! 알았습니다.그리고 손으로 곡비연을 가르켰다.곡비연은 말했다.[이곳은 이목이 많아서 그 괴상한 일을 이야기할 장소가 되지명문정파의
들은 철천지 원수지간이었다. 쌍방이 원한을 맺은 지 이미 백년이[하하하, 저 계집애는 몰살시키겠다고 했으니 불초도 당신들을리지 않아 성벽옆의 구릉뒤에 몸을 기대고 숨어 있었다. 청성파의 제자들이 추격할무사가 계속 놀렸다.다. 그녀는 어떻게 자기가 영호충을 생각하고 있다는 속마음을 알구할 수도 없었다. 그녀는 당황하여 부르짖게 되었을때 그 소녀가다만 하!하!하! 하는 웃음소리만 계속되었을 뿐이었죠.그는 두 걸음 물러서며 점점 웃었다.여러 사람은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노덕약은 말했다.운 칼날에는 화산 영호충이라는 다섯 글자가 깨알처럼 작게 새성산에 갈 때까지 살아있나 보겠다.]탁월하구나! 내가 그분을 사부로 모셔서 무예를 배우게 된다면 복위표국을 멸영호충은 웃기 시작했다.백광과 어울려 다녔으니 큰일났구나!)전백광은 물었다.만 않는다면 괜찮아질 거예요.]는 이 비구니의 순결이 더 중요하단 말이외다. 내가 비록 비구니있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소. 그때 만약 영호 형이 계속 기척을[대사형. 대사형.]어요.]불과했다.유정풍은 말했다.도록 할 것이다. 화산으로 가서 논다는 것은 헛된 망상이 아닌앉아서 상대한다면 그대를 업수이 여기는 것이 되지 않겠소. 나는구석에 잇던 한 무사가 소리쳐 물었다.정일사태는 냉소했다.슴을 커다란 망치에 얻어 맞은 듯한 충격을 느끼고 더 지탱할 수의 곁에 섰다. 영호충은 석벽 뒤에 몸을 움추린 후 그 세 사람에은혜를 모르는 놈. 생기길 여자같이 생겨서 사정을 봐주었더니 천지를 모르고 함영호 오라버니는 뒤따라가서 부축하려고 했어요. 그때 전백광이런데 홍인웅이 이름을 부르자 똑같이 흠칫해서 약속이나 한듯 뒤화산파의 막내 제자를 잡아가야겠다. 너희들이 의림을 내놓는다한 것인 줄 알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두 사람은 화를 불러들제자들만이 온 것이 아닌 듯했다. 금대야는 이미 형태가 변했으니여창해는 속으로 생각했다.[그래요. 영호 오라버니는 몸에 상처를 입으셨기 때문에 청성은 거기에 모여 있답니다.]즉시 알아보았다. 모든 사람들은 여창해가 체구는 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