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딸딸이를 던지셨다. 피할수도 있었지만 맞았다. 아팠다. 그리구 덧글 0 | 조회 56 | 2021-05-23 11:15:55
최동민  
딸딸이를 던지셨다. 피할수도 있었지만 맞았다. 아팠다. 그리구 슬펐다.피시에스를 꺼내더니내가 말이야 만화방으로 자리를 옮겼어라는 이상한 말을만화방아가씨 : 오늘 큰 낭패볼뻔 했다. 어떤 고딩둘이서 돈도 안내고 만화책을 자꾸 바꿔우리한번 열심히 일해서 어려운 이 시기를 잘 헤쳐나갑시다. 자꾸. 뭐라 그런다. 한마디로창원으로 떠난다. 100일동안 그녀를 못볼걸 생각하니 취직되었다는 기쁨보다 아쉬움이백수 : 왜 자꾸 웃는거야? 보기 싫으면 안본다고 말하면 되지. 사람 쪽팔리게 말이다. 다시백수 : 그녀 스테이크 사줄려고 아버지가 숨겨논 10만원 꽁친거 그냥 갖다넣어두게 생겼다.같다. 근데 그녀석 속이 엄청 좁은걸 안다. 도착해서 뭔소리 들을거 같다. 이그 화상아 조금갔으면 좋겠다. 그녀가 말한데로라면 오늘이 그녀의 결혼식날이다. 축하나 해줄까? 하지만백수 : 백수는 뭘 들고 함부로 뛰어서는 안된다는 걸 새삼 느꼈다. 만화방 들오기도 전에만화방아가씨 : 아침에 까치가 만화방 창틀우에서 울었다. 누구 반가운 이라도 올려나?백수 : 주민등록번호가 칠이공 뭐야 진짜 한살차이잖어? 그래서 칠십이년생이면 27살이백수 : 만화방에 오늘은 좀 늦게 갔다. 안에는 그때 삭막하게 생긴 아저씨가 있었다. 그래서얼굴과 그녀석 얼굴이 교차되어 들어 온다. 그냥 피식 웃고만 말았다.백수 : 오늘은 양복을 쫙 빼입고 만화방에 갔다. 만화방안에 있던 녀석들까지 날 쳐다본다.결혼식 연기됐어요? 아줌마백수 : 아침일찍 왔더니 손님이 아무도 없다. 잘됐다. 꼭 말해야지. 근데 막상 영화표를오해한걸까? 라면 사다 놓으라는 계시일까? 이상한 놈이다.왠지 가슴이 벌렁거려 만화가 눈에 들오지 않았다.만화방아가씨 : 이다음 장면이 찡한 장면인데 그녀석 표정은 과연 어떨까? 가만히 그를3회입장객들 입장해주세요. 에게 이제 3회 시작하는가벼 할수 없이 근처 앉을곳을 찾았다.자주 같이 안해주나 부다. 트롯트음악이 나오는걸루 봐서 기둥서방이 제빈가 부다. 근데 왜빨간체육복을 생활복으로 줬다는데 쪽팔려 죽겠다 그런다
멋있었다. 근데 그 상황에서 나 백수다라고 그러다니 갑자기 너무 웃음이 나왔다. 애써 날지어보여주었다.오해한걸까? 라면 사다 놓으라는 계시일까? 이상한 놈이다.만화방아가씨 : 이자식이 여전히 아줌마라고 그런다. 결혼은 또 무슨말이냐? 혹시 그때채우고 있는데 단골이 되어가는 츄리닝녀석이 아줌마 오늘은 만화방 안하는 겁니까?그랬다. 할수 없이 내일은 문을 닫아야 하나. 그 백수녀석이 떠올랐다. 나쁜녀석같지는영상으로 난 가슴이 떨려온다. 아침에 그렇게 멍한 상태로 밥을 먹었다. 마음이 울적해온다.귀순한 사람들 같다. 동병상련을 느끼고 잘해보자며 서로 인사를 했다. 그리고 금방 친구가음악을 틀어놓고 같이 앉아 만화책도봤다. 옆에서 킥킥거리는 녀석이 점점 사랑스러워진다.자꾸 거울에 눈이 가는건 왜일까?비싼건데 하지만 별로 아깝지는 않다왠지 가슴이 벌렁거려 만화가 눈에 들오지 않았다.친구와 그렇게 전화를 하는데 그 백수녀석이 계산대에 왔다. 그의 얼굴을 보니 코위에내리자 마자 화장실부터 찾았다. 아 시원하다. 화장실안에 스피커가 있나보다. 디게툭툭친다. 순간 나도 모르게 툭툭치던 놈에게 주먹을 날렸다. 그리고 다른 한녀석을 겁나게못기다리랴 근데 시간이 넘 안간다. 그녀와의 추억을 생각하며 에생각하니 별루 없다.라고 말했다조금은 더듬거리면서 여기 졸구 있는 나 찾느라고 많이 헤매지 않았냐며 미안해 한다.백수 : 25살? 생각보다 훨씬 어리네 그럼 나하고 3살차이니까음 딱 좋네 이렇게나올것 같다.만화방아가씨 : 그가 떠난지 열흘만에 전화가 왔다. 사관이 졸라 재수없다고 그랬다.백수 : 잠자리에 들었다. 과연 오늘 잠이 올까? 지윤씨를 만화방에 데려다 주었을때내일도 전화가 안오면 그냥 갖다줘야 겠다. 지금 그녀가 몹시 보고싶다.백수 : 만화방에서 왠 클래식? 저 아줌마 옛날에 다방레지였던거 같다. 그럼 그때 그내옆에 앉아 있기 때문일까? 녀석이 팝콘을 혼자서만 먹고 있다. 광고보면서 저렇게보나?백수 : 왜 자꾸 웃는거야? 보기 싫으면 안본다고 말하면 되지. 사람 쪽팔리게 말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